2015년 3월 15일에 쓰기 시작한 글인데... 이제서야 다시 열어봅니다.


오전에 내리던 비가 오후가 되니 눈으로 바뀌기 시작합니다! 귀찮아서 눈내리는 사진은 안찍었네요... 지금은 17일이 끝나가는데, 아침엔 비가 내리더니 갑자기 바람이 시속 40킬로 가까이 불며 급 추워졌습니다. 다시 영하 10도까지 떨어진다고 하는군요. 꽃샘추위일지, 그냥 추운 3월일지는 좀 더 두고봐야 알겠지만요.


참 2월이 혹독했는데... [:: 서툰 잡담 ::/j.aem's 일상] - 혹독한 겨울, 혹독했던 2월. 3월도 좀 따뜻하다가 (낮에 영상 17도까지 올라간 적이 있었지욥!) 다시 혹독해지고 있습니다 ㅠ_ㅠ


어머니께서 한국에 계시면서... 울의 봄은 뒷정원에 꽃망울이 생기는 것으로 시작을 한다며, 저희쪽 봄맞이는 어떻냐고 물어보십니다.


그래서 저희의 봄은 말이죠...



이렇게 시작을 하고 있습니다. 강설량(아마 맞는 말일껍니다...?) 신기록 갱신을 하며 말이죠.


뭐, 1월 말부터 역대 다섯 손가락 안에 든다고 하더니, 결국 일을 내고 말더군요. 총 강설량 108.6인치, 메트릭으로 환산하면 약 275센티미터입니다.


제가 한국에 살게 될 4-5년동안 눈이 안올것 같은 이 뭔가 더러운 기분은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요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