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생활하는 나와 공부하는 와이프를 도와주시기 위해 장모님께서 머나먼 타국까지 와계셔서 시간이 날때마다 여기저기 모시고 다니려고 노력을 합니다.


물론 우리 딸내미는 어쩔땐 '할머니, 할머니' 하며 할머니만 찾지만, 또 어떤 때는 'No 할머니!'를 연발하며 terrible 2 의 폭풍변화를 실감나게 하네요...


그나저나 사설을 뒤로하고 짧은 주말동안 뭘 할까 하다가, 보스턴에서 1시간정도면 도착할 수 있는 Rockport에 가보기로 결정했습니다.


와이프가 그동안 사귄 동네 아줌마들하고 얘기하다가 Halibut Point라는 state park를 꼭 가보라고 해서 이곳을 먼저 방문!



가서보니 원래는 채석장이었던 곳을 국립공원화(?)시켜둔 곳인데, 트레일을 따라 바닷가로 가는 길에 채석장이었던 흔적이 여기저기 있습니다.



좀 뜬금없는 사진이지만 공원 유지비용 모금을 이런 기둥 하나 세워놓고 하길래 슬쩍 찍어봤습니다.



 인공호수라고 해야할지 자연호수라고 해야할지 모르지만 꽤 보기 좋더군요.



바닷가를 코앞에서 보니 시원하긴 합니다.


국립공원을 뒤로 하고 락포트 읍내(?)로 향했습니다. 어차피 작은 마을 수준이라 볼것이 크게 있지는 않고, 동네에 아기자기 있는 샵들을 둘러본 후에 Roy Moore Lobster에서 점심을 맛나게 먹습니다.




먹느라 바빠서 랍스타집에서는 사진을 못찍었지만 좀 더 걷다가 부두끝에서 발견한 Keep Off.... 저 사다리 타면 바다로 바로 들어가게 됩니다. 애들이 빠지진 않을까 지켜보느라 엄청난 스트레스가...;;




개인적으로 강추하는 디저트집입니다. 살찌는소리가 엄청 들리는...


짧게 가려면 얼마든지 짧게 가지만 길게 가려면 일주일씩도 머무를 수 있을 것 같은 조그마한 어촌, Rockport는 다음에 또 만나요~ 하면서 돌아왔네요. 아이가 좀 더 크면 친구들하고 짧게 주말여행 다녀오기 참 좋은 곳 같아요.





잠을 못잤더니 눈 밑이 더 새카맣게 변했습니다. 이것저것 신경쓸 것도 많고, '다음 테스트는 이 옵션을 비활성화시키고 저 옵션을 활성화시켜서 돌려봐야겠다'라던가 '령이는 시험공부 마저 다 하고 잠은 제대로 자고 있으려나', 혹은 '잃어버린 내 지갑에 날개랑 발은 아직 안 솟아났나' 등의 생각을 하며 침대에 누워 어두운 방 천장만 말똥말똥 쳐다보며 뒹굴뒹굴 했어요. 차라리 꿈속에서 DB 코드가 엉키는 꿈을 꾸는 것보다 잠 안자고 생각하는게 더 나은 것 같습니다.

그러다가 시계를 보니 어느덧 오전 7시를 가리키고 있더군요. 바로 출근을 할까 생각을 하는 도중 잠이 들어버렸답니다. 이건 뭐... 할말도 없고.. 쩝; 어쨌든 약 40분가량 눈을 붙이고 출근을 하고나서 3월 23일자 InsideTech 뉴스레터를 받아보았습니다. 제목은 "구글이 개발해야 할 10가지 제품 (원제: 10 Hardware Products Google Should Develop)"입니다. 기사를 옮기기 전에 자그마한 일상이야기와 적어놓은 후에 일이 좀 진행되면 기사옮기기를 시작하려구요.


보스턴지역 한인 축구 토너먼트가 4월 3일 토요일로 잡혔습니다.

학생 시절엔 학교팀 소속으로 잘 못하는 실력이나마 4년 뛰었는데요, 역시 힘들긴 힘들더군요. 제 똥체력으로 좌우 풀백/윙백을 맡으려니 그랬나 봅니다.

언젠가 있었던 연습경기인듯. 16번은 졸업동기형이고 우측에 얼굴 가린사람이 저입니다^^ 사진은 얼굴을 가려야 제맛!

졸업하고 나서는 학교의 아이들과 축구를 많이 즐기지 못했는데, 다행히도 학교를 같이 졸업한 비-한국인 친구들이 보스턴 지역의 스포츠클럽에서 운영하는 리그경기에 등록하여 한 시즌을 했지요. 조만간 날씨가 좋아져서 다시 리그가 시작할 듯 합니다.

그리고 또한 같이 졸업한 동기형의 교회분들과 함께 축구를 하게 되었습니다. 보스턴 지역의 교회끼리의 친선경기도 몇 번 했구요.ㅎㅎ

아마 1학년때 첫 경기입니다. 제일 우측이 전데요, 웜업을 할때인데, 흑백으로 보니 멋지군요^^

토요일의 리그경기와 일요일 오전의 교회조기축구... 이틀씩 뛰면 물론 힘들기도 하지만 상쾌하고, 또한 일주일의 피로가 싹 다 가시는 기분입니다. 스트레스도 풀리고, 또한 축구를 어쩔 수 없어서 하루 빠지게 되면 일주일이 불안할 정도까지 됐지요.

그런데 뱁슨에 있을때는 측면풀백만 했었는데, 그리고 리그에서도 뛸때도 측면풀백이고 어쩌다 한번씩 중앙수비수까지 커버하긴 했지만, 교회에서 할때는 포지션이 엉망진창이었습니다.

교회분들과 하는 축구는 2:2에서 7:7, 혹은 11:11까지, 오전에 나오시는 분들의 숫자에 따라서 게임이 바뀌었기 때문에, 미니게임에서는 딱히 정해진 포지션이 없었다는 것이 그 첫번째 이유였구요, 두번째 이유는 제가 교회분들과 경기를 할 때는 제가 억지부려서 곱사리 끼었다는 느낌에 나서지 않고 시키는 것만 조용히 열심히 했던 거라고 볼 수 있겠죠.

앵커를 할 때도 있었고 사이드백을 맡을 때도 있었고, 심지어 포워드 포지션까지 맡았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우리의 위대한 박지성 선수같이 멀티플레이어가 아닌 저는 포지션의 엄청난 혼란이 찾아왔지요.

앵커를 할때는 물론 활동반경을 넓게 잡아야하는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너무 사이드쪽으로 치우치는 경향이 있었고, 포워드를 할때는 공격위치선정에 어려움을 겪었지요. 솔직히 뭐 패널티킥을 제외하고 슛을 때려본적이 있어야 말이죠;;;

어찌되었든 4월 3일 토요일은 무지 기대되는 날입니다. 오전 8시에 첫 경기가 있어서 금요일에 야근을 하고 퇴근하면 수면을 충분히 취하지 못할 것 같은 걱정도 되지만, 토너먼트날은 항상 동기형과 함께 밤새 잠을 설쳤는데, 이번에도 솔직히 설칠 것 같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첫 경기의 상대팀이 제 학교이기 때문입니다!! 이거 무슨 운명의 장난도 아니고...ㅎㅎ

여하튼 요즘 안그래도 밤샘작업하는데 체력이 딸려서 체력키운다고 달리기운동이라도 다시 시작한지 좀 되었는데, 다행인듯 합니다.

이번 토너먼트에서는 이변이 생기길 기대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