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영문 블로그에 올린 글입니다. 죄송하지만 한글로 다시 쓰기 귀찮아서 그냥 구글 번역에 넣고 약간만 수정했네요...

정보는 거룩하고 정보의 공유는 하나의 성찬 (혹은 신비스럽고 거룩한 것으로 번역되는 것이 더 맞겠군요...) 이라고 주장하는데, 2012년 종말론 등등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종교가 생기는 것을 보면 종말론이 아니라 창조론인가보네요.

---- 


오늘날의 세계에 새로운 종교가 등장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종교 기독교, 불교, 또는 초자연적인 전통 등등으로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통일교는 그나마 최근이겠지만요. 2012년 1월 5일자로 정부에 인정받은 종교가 하나 더 탄생했습니다.

Kopimism 이라는 종교가 공식적으로 스웨덴에서 인정되었습니다.

이 교회 정보는 거룩하고 하고 공유하는 행위가 성스러운 것이라고 주장합니다.더하여 정보는 가치가 있는 것이며 그 가치는 복사되어 더 많이 공유할수록 가치가 배가된다고 설명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교회의 주장에 동의하지만, 카톨릭으로써 교리를 배운 저는 "거룩하다"라는 단어와 "성스러운 행위"에 대해서는 인정할 수 없겠네요. 

정보는 확실히 가치가 있습니다 - 때문에 정부에서는 메디아 등을 통제하려 들고, 또 서로 정보전쟁을 벌이기도 하고 스파이들이 있기도 하지요.
 

일부 정보는 알려지지 않는 것이 더 나을 수도 있지만, 다양한 정보와 정보의 공유는사회를 더 발전시키기도 하고 휴머니즘을 장려하지요.
 

예를 들어, 자연 재해 발생할 시에 사람들은 TV와 인터넷 등을 통하여 이러한 정보 (이 경우네는 뉴스겠지요) 를 알게 되고, 또 많은 이들이 기부, 봉사활동 등을 통하여 생전 모르는 사람들을 도와주며 사랑을 실천하지요.

그러나, 정보공유와 파일공유는 약간 다르지 않을까요? 파일을 공유한다고 해서 어떻게 사회에 도움이 될까요? 음원파일같은 것은 아주 대표적인 예지요.

 종교가 앞으로 어떻게 발전하게 될지 지켜보는 것은 확실히 2010년 시대에 즐거운 뉴스거리가 되겠지요.

':: 서툰 잡담 :: > j.aem's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혹독한 겨울, 혹독했던 2월.  (0) 2015.03.02
벌써 1년 반  (0) 2014.01.10
살다보니 이런 일도 있네요.  (0) 2012.08.13
파일공유도 종교네요?  (0) 2012.01.06
기도 친구  (0) 2011.12.16
Jackson-Triggs Vidal Icewine 2007  (0) 2011.07.06
2010년 경인년 부모님의 결혼기념일 준비!  (0) 2010.02.11
Jackson-Triggs Vidal Ice Wine  (0) 2009.1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