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유난히도 많이 내리는 이번 겨울은 참으로 혹독합니다. 작년에는 눈이 안내려서 주정부가 예산도 많이 남아서 올해는 세금좀 덜 걷어도 되겠다는 농담아닌 농담을 하기도 했지요.


2014년 12월만 해도 눈이 별로 안내려서 신기해했고, 2015년이 시작하고 1월 9일 새벽에 눈이 왔을때도 이번 겨울은 눈이 조금씩만 내려서 허리가 괜찮아 행복하다고 했는데 말이죠.


2014년 12월 9일. 이때까지만 해도 뒷정원이 꽤 이뻐보였습니다.


눈이 내리긴 내렸지만 뭐 그렇게 춥지도 않고, 이번 겨울 살만하겠네 이러고 있었지요. 사진 보고 이쁘다며 오고싶어하던 고향 친구들도 꽤 있었고...


한달 뒤, 눈이 조금 더 왔지만 아직까진 별 걱정 안하고 있었습니다.


정확히 한달 뒤, 눈이 쬐끔 더 오긴 했지만 그래도 이정도면 뭐, 아직까진 괜찮은 날씨였습니다. 내복 입을 필요도 없고, 눈도 녹아서 잠시 쌓였지만 낮에 기온이 올라가면 다 녹기도 했고요. 


'이번 겨울은 잘 보내겠구나...' 하고 있는데, 아니나 다를까, 2월은 저를 실망시키지 않고, 15년전 처음 왔을 때의 그 혹독함을 다시 한번 몸으로 느낄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역대 최악의 눈보라 (뉴스에서 snowstorm이라고 했는데, 아마 우리나라 식으로 얘기하면 폭설이겠죠?)가 친다고 미디어에서 그렇게 쌩난리를 쳤음에도 불구하고 저는 '훗~' 하며 넘어갔는데 오.마이.갓... 


또 한달 뒤. 회사가 이틀 쉬어서 재택근무 했다고 해도, 저 차 주인은 출근은 둘째치고 아마 폐차시켜야 하지 않을까요ㅠ


30cm가 넘는 폭설이 격주로, 자잘한 눈 (이라고 해도 10cm 이상)이 이틀마다 한번씩 내리는 겁니다. 뭐, 덕분에 좋았던 점은 회사도 이틀정도 닫아서 집에서 편하게 재택근무 하기도 했고... 그래도 제 허리는 삽질을 하느라 척추뼈가 1번부터 20번까지 아우성을 칩니다 ㅠ_ㅠ


어느 몰 주차장. 눈어림 쉽게 미니가 마침 세워져있네요ㅋㅋ


이렇게 큰 눈을 몇번 겪고 나니, 회사에서 텔레컨퍼런스할때 사람들이 눈 걱정을 해줘도 5일동안 눈 안내려서 괜찮다고 나도 모르게 대답을 하고, 사실 어젯밤에 눈이 내렸다고 상기시켜주니 'we don't count snow dust from now on'이라는 개드립도 쳐보고.


저번주 금요일만 해도 신기록까지 5.6인치 (약 14cm)남았다고, 주말에 또 눈내린다고....


이번 주말동안 총 9cm정도 내렸습니다. 다음주면 서머타임이 시작하는데 신기록을 과연 깰 수 있을지 두고봐야겠습니다. 현재 일기예보상으론 목요일에도 눈이 내리고 다음주 수요일에도 눈이 내린다는데, 열흘동안 일기예보가 얼마나 맞을지...

':: 서툰 잡담 :: > j.aem's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NetSuite SuiteWorld 2015  (0) 2015.05.08
최고기록 갱신!  (0) 2015.03.18
뉴 맥북 프로 13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  (0) 2015.03.12
혹독한 겨울, 혹독했던 2월.  (0) 2015.03.02
벌써 1년 반  (0) 2014.01.10
살다보니 이런 일도 있네요.  (0) 2012.08.13
파일공유도 종교네요?  (0) 2012.01.06
기도 친구  (0) 2011.1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