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을 원한다면 기대하지 말고 받아들여야 한다.


무언가를 기대하면 그 순간부터 행복과 거리가 멀어진다.
그리고 다른 사람 역시 존재 자체를 그대로 받아들여야 한다.

이런 자세가 명품관계를 만들어낸다.

- ‘평생 갈 내 사람을 남겨라’ 中





아니나 다를까, 오늘도 역시 귀챠니즘에 서툰 정보와 잡담을 올리기에 좀 부족하여 행복한 경영이야기에서 한편 따옵니다.

솔직히 마음에 깊게 와닿았다는 것도 있지요. 맨날 동생들과 싸우며 자랐고 부모님 말씀엔 반항하고 등등....

나중에 일을 하던 사업을 하던 인맥은 무시할 수 없기에, 인맥관리에 관련된 글이기도 한 것 같아 올려봅니다.


- 가까이 있는 사람을 기쁘게 하면 멀리 있는 사람이 찾아온다 -

2500년 전 춘추전국시대에 섭공이라는 초나라 제후가 있었다.

백성이 날마다 국경을 넘어 다른 나라로 떠나니 인구가 줄어들고, 세수가 줄어들어 큰 걱정이 아닐 수 없었다.

초조해진 섭공이 공자에게 물었다.

‘선생님, 날마다 백성이 도망가니 천리장성을 쌓아서 막을까요?’

잠시 생각하던 공자는 ‘근자열 원자래(近者悅 遠者來)’ 여섯 글자를 남기고 떠났다.

-서울대 오종남 교수

사람을 소중하게 대하라 하면 흔히들 가까운 사람은 제쳐두고 남에게 잘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입니다.
그러나 부모, 배우자, 자녀, 상사, 동료, 부하직원, 친구 등 허물없는 이들에게 먼저 잘하는 것이 우선순위입니다.

가까이 있는 사람을 기쁘게 해줘야 멀리 있는 사람이 찾아온다’는 ‘근자열 원자래(近者悅 遠者來)’는 정치, 기업경영, 가정사, 친구관계를 망라한 모든 분야에 적용되는 원칙이라 할 수 있습니다.

- 행경 제 1669호

':: 서툰 잡담 :: > j.aem's 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의 큰 변화, 그리고 한달 후.  (0) 2015.08.13
요청의 힘  (0) 2015.04.21
어디로 갈까요?  (0) 2015.03.28
가까이 있는 사람을 기쁘게 하세요  (0) 2011.04.06
무언가 변화를 추구해야 할 때인가 봅니다.  (0) 2011.03.24
지치는게 좋아  (2) 2010.03.13
Boss aggrieved  (0) 2009.10.25
Barefoot  (0) 2009.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