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한창 학교 다닐때 총장님 이름이 맨발 (barefoot)이었지.

겨울이 되니까 오히려 회사를 맨발로 다니고 있다.

저번에 새로 샀던 운동화가 약간 실내화 삘이 나는거라 땀도 생각보다 안차고 냄새도 안난다.

내가 원체 답답한걸 싫어하기에 맨발로 다니는게 좋다.

하지만 맨발로 계속 신을 신고있으면 땀이 차니까 회사에 실내용 쓰레빠 가져다놨던걸 요즘 맨날 신는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난 회사를 너무 편하게 다니는 것 같다.

':: 서툰 잡담 :: > j.aem's 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까이 있는 사람을 기쁘게 하세요  (0) 2011.04.06
무언가 변화를 추구해야 할 때인가 봅니다.  (0) 2011.03.24
지치는게 좋아  (2) 2010.03.13
Boss aggrieved  (0) 2009.10.25
Barefoot  (0) 2009.10.20
작은 행복감  (0) 2009.10.15
인생  (0) 2009.08.21
신념, 그리고 믿음..  (0) 2009.05.04